‘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 이연복 이름만 들어도 긴장? 긴장백배 진검승부

0
201505051422008618.jpg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셰프의 연복쌈이 시청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이연복 셰프와 최현석 셰프가 사상 최초로 자유 주제를 갖고 15분 동안 진검승부를 벌였다.

이날 방송에서 이연복 셰프와 최현석 셰프는 게스트로 출연한 양희은의 냉장고 재료를 가지고 요리 대결을 펼쳤다.

요리 대결에 앞서 최현석 셰프는 이연복 셰프에 대해 "이연복이란 이름 석자만으로 이렇게 긴장되는 건 처음이다. 최초로 거품을 빼겠다"라고 다짐을 밝혔다.

이후 최현석 셰프는 떠먹을 수 있는 파스타 면과 각종 해산물로 맛을 낸 ‘스푼 파스타’를 요리했고, 이연복 셰프는 약한 돼지고기와 전복을 춘장에 볶아 얇게 부친 밀전병에 채소와 싸먹는 요리인 ‘연복쌈’을 선보였다.

이연복 셰프는 ‘연복쌈’을 만드는 도중 손을 다쳤음에도 불구하고, 요리를 완성해야 한다는 장인의 투혼정신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이후 양희은은 최현석 셰프의 ‘스푼 파스타’에 대해 "어르신들이 편찮았을 때 엄청난 에너지를 얻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칭찬했고, 이연복 셰프의 ‘연복쌈’에 대해서는 "간도 좋다"라고 극찬했다.

결국 양희은은 이연복 셰프의 ‘연복쌈’에 손을 들어줬고 양희은은 "세월은 아무도 못 따라간다. 이와 더불어 겸손함도 아무도 못 따라간다"라며 이연복 셰프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fn스타
fnstar@fnen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