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놀드 슈왈제네거, ‘터미네이터’ 복귀 소감 “서스펜스-스토리-반전 등에 기뻤다”

0
201507021130022715.jpg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터미네이터’ 복귀 소감을 전했다.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호텔 리츠칼튼 서울에서는 영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내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에밀리아 클라크 등이 참석했다.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이날 현장에서 "또 다른 ‘터미네이터’ 시리즈 출연 제안을 받았을 때 정말 기대를 많이 했다. 하지만 동시에 이야기 했던 건 스크립트와 스토리가 훌륭해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처음 통화 시점 2년 이후 시나리오를 받았다.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안에 들어가 있는 서스펜스, 놀라울 만한 감정들이 움직이는 스토리, 예상치 못한 반전, 액션 신 등을 보고 정말 기뻤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에는 사라가 팝스라고 부르는 보호자 역할의 터미네이터 역할을 맡았다. 동시에 기계 세계를 위해 싸우는 악역 터미네이터로 등장한다. 많은 분들이 터미네이터의 배틀에 기대를 가지고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는 2029년 존 코너(제이슨 클락 분)가 이끄는 인간 저항군과 로봇 군단 스카이넷의 미래 전쟁과 1984년 존 코너의 어머니 사라 코너(에밀리아 클라크 분)를 구하기 위한 과거 전쟁, 그리고 2017년의 현재 전쟁을 동시에 그린 SF 액션 블록버스터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