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중화요리 스케일 보여준 ‘춘빙 피’ 만들기

0
201505051536406749.jpg

이연복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셰프가 ‘연복쌈’으로 최현석 셰프를 꺾고 2승을 차지했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프로그램 사상 최초로 ‘자유주제’로 진행된 두 셰프의 진검승부가 펼쳐졌다.

중식 대가 이연복과 대결하게 된 최현석은 "요리를 하면서 팔을 걷은 건 처음"이라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요리 대결이 시작되자 두 사람은 말 그대로 혼신의 힘을 다해 승부에 임했다. 특히 이연복 셰프는 전복을 손질하다 손을 베자 장갑을 끼고 끝까지 요리하는 대가의 모습을 보였다.

1분여가 남은 시점, 이연복은 굽던 반죽을 바닥에 내리쳐 2장으로 분리하며 춘빙 피를 완성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완성된 ‘연복쌈’을 맛본 양희은은 "간도 좋고 아주 딱 좋다"라며 감탄하며 최현석의 ‘스푼 파스타’ 대신 ‘연복쌈’을 선택했다.

양희은은 이연복 셰프에 대해 "세월은 아무도 못 따라간다. 세월과 더불어 겸손함은 아무도 못 따라간다"고 극찬했다.

/fn스타
fnstar@fnen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