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밀리아 클라크 “이병헌, 특수효과 필요 없을 정도로 대단해”

0
201507021152272747.jpg

배우 에밀리아 클라크가 이병헌과 함께 호흡을 맞췄던 소감을 전했다.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호텔 리츠칼튼 서울에서는 영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내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에밀리아 클라크 등이 참석했다.

에밀리아 클라크는 이날 현장에서 "현장에서 모두가 이야기 했지만, 이병헌은 너무나 멋지고 훌륭한 배우라 생각한다"며 "움직임을 봤을 때 추가적인 특수효과가 필요 없을 정도였다. 첫 날 촬영할 때도 ‘이 사람이 연기를 하고 있는 건가’ 생각할 정도로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차후에 추가적으로 새 시리즈가 만들어질 때 같이 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는 2029년 존 코너(제이슨 클락 분)가 이끄는 인간 저항군과 로봇 군단 스카이넷의 미래 전쟁과 1984년 존 코너의 어머니 사라 코너(에밀리아 클라크 분)를 구하기 위한 과거 전쟁, 그리고 2017년의 현재 전쟁을 동시에 그린 SF 액션 블록버스터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