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 류승룡 “아들 역 구승현, 나 때문에 사투리 할 수밖에 없어”

0
201507021645352448.jpg

배우 류승룡이 ‘손님’에서 부자(父子) 호흡을 맞춘 구승현과 에피소드를 밝혔다.

2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영화 ‘손님'(감독 김광태)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광태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승룡, 이성민, 천우희, 이준 등이 참석했다.

류승룡은 이날 현장에서 "구승현 군이 내 아들과 비슷한 나이인데다, 구승현 군도 촬영장에서 아빠랑 떨어져 있었기에 정말 친 아빠-아들처럼 지냈다"며 "내가 사투리를 선택했기에 구승현 군도 사투리를 할 수 밖에 없었다. 평상시 대화를 나눌 때도 사투리를 썼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구승현 군의 구강구조나 버릇 등을 따라했었다. 그렇게 하면 정말 아빠와 아들 같이 닮은꼴이 될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류승룡은 극 중 피리 부는 사나이 우룡 역을 맡았다. 우룡은 하나뿐인 아들을 위해서라면 못 할 게 없는 떠돌이 악사다.

한편 ‘손님’은 1950년대 지도에도 나오지 않는 산골 마을로 들어선 낯선 남자와 그의 아들, 그리고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했던 비밀과 쥐들이 기록하는 그 마을의 기억을 다룬 이야기로, 오는 9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