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 이준, 고양이 죽이는 장면 “찰흙 놀이라고 생각”

0
201507022016337934.jpg

손님 이준

‘손님’ 이준이 고양이를 죽이는 장면에 대해 언급했다.

2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영화 ‘손님'(감독 김광태)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광태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승룡, 이성민, 천우희, 이준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이준은 “평소 모기 한 마리도 잘 못 죽인다. 전기 파리채의 존재를 몰랐는데 촬영장에 있더라. 당시 평생 죽일 벌레를 다 죽여본 것 같다. 그런 벌레를 죽일 때는 아무 감정이 없었다”고 밝혔다.

실제 성격과 달리 극 중 이준은 눈 깜짝하지 않고 고양이를 죽인다. 이에 대해 이준은 “고양이가 진짜 같이 생겼더라. 피 분장도 많았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이준은 “촬영할 때는 찰흙 놀이 한다고 생각하고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판타지 호러 영화 ‘손님’은 독일 하멜른의 ‘피리 부는 사나이’에서 모티브를 차용한 작품이다. 1950년대 지도에도 나오지 않는 산골 마을로 들어선 낯선 남자와 그의 아들 그리고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했던 쥐의 비밀을 그린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