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식당 남태현, 삼겹살에 기름장? No 케첩과 먹으면 ‘베이컨 맛’

0
201507022054262026.jpg

심야식당 남태현

심야식당 남태현이 독특한 입맛을 자랑했다.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SBS 토요드라마 ‘심야식당’ 제작발표회에는 황인뢰 PD, 최대웅, 홍윤희 작가를 비롯해 배우 김승우, 최재성, 남태현, 정한헌, 주원성, 박준면, 손화령, 반민정, 장희정, 강서연, 손상경 등이 참석했다.

이날 남태현은 “힐링푸드는 삼겹살을 케첩에 찍어 먹는 것”이라며 “어릴 적 엄마가 케첩에 늘 밥을 비벼줘서 그 맛에 익숙해져 있었다. 그래서 삼겹살을 먹을 때에도 기름장이 마음에 안 들어 케첩에 찍어먹었더니 맛있더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그 맛이 베이컨과 비슷하다는 걸 나중에 깨달았다. 특유의 고급스럽고 한국적인 맛이 난다. 시도해보라”고 권했다.

한편 드라마 ‘심야식당’은 한 회당 30분씩 구성되며 1일 2회 연속으로 방송되는 독특한 포맷으로 마스터(김승우 분)의 식당을 찾는 이들의 얘기를 옴니버스 식으로 담아낼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