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다섯’ 소유진, 송옥숙에 경고 “아이들에게 선물 사줄 땐 허락받아라”

0
201607310948564432.jpg

‘아이가 다섯’ 소유진이 송옥숙에게 ‘공동양육협정서’를 내밀었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에서는 박옥순(송옥숙 분)과 장민호(최정우 분)에게 공동양육협정서를 내미는 안미정(소유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미정은 이상태(안재욱 분)에게 "아주 난리를 칠 거다"라고 큰 소리를 치며 아래층으로 내려갔다. 박옥순이 아이들의 육아에 관여하는 걸 가만두지 않겠다는 포부였다.

이에 마주하게 된 네 사람. 안미정은 박옥순과 장민호를 빈이의 생일파티에 초대하며 대뜸 공동양육협정서를 내밀었다. 가장 주된 항목은 "아이들에게 선물을 사줄 때에는 반드시 동의를 구할 것"이었다.

이에 "애들 생일 선물 사주는 것까지 허락을 받아야 해?"라며 발끈한 박옥순은 "우리를 가족처럼 대해준다"는 조건을 추가한 뒤 협정서에 사인했다.

갑작스러운 재혼과 생각치 못했던 일들로 혼란스러웠던 안미정과 이상태의 가정에 꽃길이 펼쳐질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