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탁재훈, 당당 고백 “나 자숙고에서 3년 꿇고 전학 온 탁재훈이야”

0
201607311215502790.jpg

‘아는형님’ 탁재훈이 유쾌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웃겼다.

지난 3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는 탁재훈과 프로젝트 걸그룹 C.I.V.A의 센터 담당인 이수민이 출연했다.

이날 탁재훈은 프로그램 녹화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 이미 교실에 와 앉아 있었다. 이수근, 이상민과 짧은 수다를 떤 뒤 절차대로 입장하기 위해 다시 교실을 빠져나간 탁재훈.

이수민과 함께 교실에 들어온 탁재훈은 좀전과 달리 긴장한 눈치였다. 이에 이상민과 김희철, 김영철이 "진짜 어색하다", "긴장하고 있나 혹시?", "인중에 있는 거 땀인가?"라며 그를 놀렸다.

특히 강호동은 "그, 뭐야, 자숙고에서 왔어?"라며 능청을 떨어 탁재훈을 당황케 했다. 그러나 탁재훈은 이내 평정을 되찾은 듯 "내가 나온 학교를 어떻게 알아지? 맞아. 나 자숙고에서 3년 꿇고, 사고치고 전학 온 탁재훈이야, 반가워"라고 인사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