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인종차별 논란, 멤버 정화 근황 사진 ‘밝은 미소’

0

201505052118558021.jpg

EXID 인종차별 논란

EXID 인종차별 논란을 겪은 멤버 정화가 SNS에 근황 사진을 올렸다.

5일 걸그룹 EXID 멤버 정화는 자신의 SNS에 "또 가고 싶은 LA!"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긴 머리를 풀어헤친 채 카메라를 옅은 미소를 띄고 있는 정화의 모습이 담겨 있으며 근접 셀카임에도 불구하고 굴욕 없는 아름다운 미모를 과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앞서 미국의 가십 매체 TMZ는 지난 1일(현지시각) 자사의 TV채널에서 코리아 타임스 뮤직 페스티벌 참여차 미국을 방문했던 EXID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당시 정화는 아임 소 해피(I’m so happy)라고 기쁜 마음을 표현했다. 그러나 정화의 이 같은 모습을 TMZ의 한 여성 기자가 우스꽝스러운 몸짓과 억양으로 흉내내며 조롱했고 이 같은 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되자 EXID 인종차별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한편 EXID는 지난달 30일 미국 LA에서 열린 ‘제13회 코리아타임즈 뮤직 페스티벌’ 참석 차 출국했으며 5일 귀국했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