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경, ‘복면가왕’ 출연 이유? “악역에 대한 편견 깨트리고파”

0
201608071759422349.jpg

배우 김선경이 ‘복면가왕’에서 발군의 노래 실력을 뽐냈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새로운 가왕에 도전하는 복면가수 8인의 1라운드 듀엣 대결이 벌어졌다.

이날 1라운드 두 번째 대결은 견우와 직녀의 무대였다. 두 사람은 높은음자리의 ‘저 바다에 누워’를 선곡해 열창했지만 판정단의 선택은 단 한명, 바로 견우였다.

이에 직녀는 솔로곡으로 준비한 ‘가슴앓이’를 부르며 복면을 벗었다. 이에 드러난 그의 정체는 바로 배우 김선경이었다. 홍지민의 예상이 100% 적중한 셈이다.

무대를 끝낸 김선경은 "첩이나 악역을 많이 하다보니 저를 센 사람으로 보신다. 하지만 전 많이 여린 사람이다. 그런 편견을 깨고 싶었다"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제가 얼마나 행복해 하는지 보셨을 거에요"라며 자신이 선보인 무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hanew@fnnews.com 한지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