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김제동, 유재석과 깜짝 전화 연결 ‘센스 넘치네’

0
201608081104201840.jpg

‘런닝맨’에서 유재석과 김제동이 깜짝 전화 연결을 했다.

7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미스터리 큐브 레이스가 펼쳐진 가운데 유재석이 김제동에게 도움을 청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이 골목을 입에 올리자마자 김제동은 ‘동인 동’을 외쳤고 이어 정답인 ‘찜 갈비’까지 맞혔다.

이에 유재석이 감탄하자 김제동은 "원래 동인 동이 찜 갈비로 유명하다"라 말했다.

새로운 기회를 얻기 위해 다른 사람에게 전화를 해야하는 유재석은 "승엽아"라며 다음 상대에게 전화했다.

삼성 라이온즈 야구선수 이승엽이라고 생각했을 때 수화기 넘어로 "뭐요?"라는 익숙한 목소리가 울렸다. 이후 김제동은 천연덕스런 성대모사로 유재석을 도왔다.

이에 담당PD가 "김제동 아닌가?"라고 묻자 유재석은 "아니다. 이승엽 선수다. 둘이 너무 절친하다 보니 음성이 비슷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leej@fnnews.com 이효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