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뭐길래 강주은, 요리 솜씨 때문에 굴욕… 최민수 “맛이 없다”

0
201608120856524063.jpg

강주은이 요리 솜씨 때문에 굴욕을 당했다.

11일 밤 방송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은 "내가 만든 요리 중에서 좋아하고 안 좋아하는 요리를 생각해 보자"고 물었다.

이날 방송에서 강주은이 수제비의 맛을 묻자 유성은 기권했고 최민수는 고개를 돌렸다. 결국 최민수는 "맛이 없다고"고 털어놨고, 유진도 "맛이 정말 없어요"라고 말했다.

이에 강주은은 수제비를 만들 테니 맛을 보라고 했지만 최민수는 갑자기 나가야 한다고 말했고, 유성은 "나 뭐 있는데"라며 스케줄이 있다고 거짓말을 했다.

최민수와 유성, 유진은 강주은이 주방으로 가자 도망쳐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강주은은 유진에게 자신이 요리 프로그램에 나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유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오 마이 갓!"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leej@fnnews.com 이효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