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강 상대는 온두라스, 한국 축구 14일 오전 7시 상승세 이어 간다

0
201608120923139098.jpg

8강 상대는 온두라스로 정해진 한국 축구가 4강 진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국 축구 올림픽 대표팀은 14일 오전 7시에 온두라스를 상대로 2016 리우올림픽 축구 8강전을 치를 예정이다.

온두라스는 D조에서 1승 1무 1패 승점 4점을 획득해 골득실로 아르헨티나를 누르고 조 2위로 8강에 진출했다. 온두라스는 C조 1위 한국과 4강 진출을 놓고 맞붙는다.

온두라스는 피파랭킹 82위로 48위인 한국보다 다소 약한 팀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역대 전적에서도 한국이 2승 1무로 앞선 상황이다.

온두라스의 에이스는 골잡이 안소니 로사노(테네리페)와 알베르스 엘리스(올림피아)다. 엘리스는 최전방과 오른쪽 측면에서 위협적인 돌파력을 가지고 있다.

한편 브라질은 콜롬비아와 오는 14일 오전 10시에, 덴마크는 나이지리아와 14일 오전 4시에 8강전을 치른다.

/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