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찬, 男양궁 금메달 2관왕 ‘올림픽 역사상 최초’

0
201608130715426144.jpg

한국 대표 구본찬(23, 현대제철)이 ‘2016 리우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2관왕을 달성했다.

구본찬은 13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양궁 남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프랑스의 장 샤를 발라동을 세트점수 7-3으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날 구본찬은 홀로 8강에 진출해 2경기 연속 슛오프 접전을 벌인 끝에 결승에 진출했다. 이어 세트점수 7-3(30-28 28-26 29-29 28-29 27-26)으로 프랑스 선수를 물리친 것.

이로써 구본찬은 올림픽 사상 최초로 양궁 전 정목을 석권하는 영광을 안게 됐다.

구본찬은 지난 7일에도 김우진(청주시청), 이승윤(코오롱엑스텐보이즈)과 함께 한 단체전 결승에서 미국을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hanew@fnnews.com 한지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