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올림픽 병영혜택 언급 “의식되지만, 한국인으로서 최선 다할 것”

0

201608141150237166.jpg

손흥민이 올림픽 축구경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한국은 14일(한국시간)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축구 8강전에서 0-1로 온두라스에 아쉽게 패했다.

이날 한국 대표팀은 경기 내내 주도권을 잡았지만 후반 14분, 패스 미스로 결승골을 내주고 말았다. 온두라스 로멜 쿠이오토가 한국 진영 왼쪽을 파고 들어 공격수 엘리스에게 패스했고, 엘리스는 오른발 슛으로 선취골이자 결승골을 득점했다.

손흥민은 최근 한국 대표팀의 올림픽 경기에 대해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다. 이렇게까지 행복하게 축구를 한 적이 있었나 싶다"라며 "솔직히 병역 혜택을 의식하는 것도 사실이다. 병역 혜택 이전에 한국인으로서 왼쪽 가슴에 태극마크를 달고 뛴다는 사실이 부끄럽지 않게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병역 혜택은 올림픽 3위 이상, 아시안게임 1위에 한해 주어진다.

/hanjm@fnnews.com 한지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