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복면가왕’으로 성인식 “올해 20살이 됐는데…”

0
201608141747078802.jpg

방탄소년단 정국이 ‘복면가왕’에서 발군의 가창력을 뽐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복면가수 4인의 2라운드 대결이 진행됐다.

이날 2라운드 두 번째 무대는 에헤라디오와 펜싱맨의 대결이었다.

팬싱맨은 빅뱅의 ‘IF YOU’를 선곡해 애절한 목소리로 관객들의 귀를 자극했다. 이에 맞선 에헤라디오는 임재범의 ‘사랑’을 선곡해 묵직한 보이스로 노래를 이끌었다.

그러나 판정단의 선택은 에헤라디오. 이에 펜싱맨은 복면을 벗었고, 그의 정체는 바로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의 메인보컬 정국이었다.

이후 정국은 "올해 20살이 됐는데, 성인식을 제대로 치르고 싶어 복면가왕에 나오게 됐다"고 전했다. 이에 김성주는 음악적 성인식이라 설명했다.

김흥국은 "막내딸이 좋아하는 그룹이 방탄소년단이래. 그런데 잊어버리고 방탄조끼라고 했어. 미안해"라며 뒤늦은 사과를 전해 웃음을 안겼다.

/hanjm@fnnews.com 한지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