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연지, 선배 가수들의 응원 “음악의 힘 느껴진다, 김연지 화이팅”

0
201608152115418765.jpg

‘복면가왕’ 선배 가수들이 김연지를 격려하고 나섰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불광동 휘발유를 꺾고 새 가왕으로 등극하는 에헤라디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에헤라디오는 가왕결정전에서 윤도현밴드의 ‘박하사탕’을 선곡했고, 불광동 휘발유는 케이윌의 ‘그립고 그립고 그립다’를 선곡했다.

판정단의 선택은 에헤라디오. 이에 복면을 벗고 정체를 드러낸 휘발유는 바로 씨야 출신의 가수 김연지였다.

이후 김연지는 2011년 당시의 씨야 해체에 대해 "정신없이 활동하다가 팀 해체 후 내가 어떻게 해야하나, 고민이 많았다"라며 "나는 잘 지내고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생각보다 나는 괜찮지 않은 상태였다"고 털어놨다.

이어 "선배들의 말을 듣고 감사해서 울지 않으려고 했는데 울게 됐다. 진짜로 열심히 노래하고 여러분들의 마음에 다가가는 가수가 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사실 이날 김연지는 연예인 여자 판정단들을 모두 울린 역대급 무대를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노래로 이야기를 한다는 것이 이런 거구나", "음악의 힘이 느껴졌다", "대단한 감동이었다" 등의 찬사를 이끌어냈다.

특히 더원은 김연지와 듀엣으로 노래했던 지난 경험을 떠올리며 "이제껏 만났던 여자 후배 가수들 중에서 귀가 아닌 마음에 꽂히는 목소리를 가진 아이라고 말하고 다녔다"며 그를 위로하고 나섰다.

이후 판정단은 "김연지 파이팅"을 연호하며 퇴장하는 김연지를 응원했다.

/hanjm@fnnews.com 한지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