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자, 세금 탈루 의혹에 “명예 훼손 행위를 지속하면 법적 조치 취할 것”

0
201608170717577071.jpg

이미자가 세금 탈루 의혹에 입장을 밝혔다.

이미자는 8월16일 오후 법무법인 태평양(유한)을 통해 지난 9일에 이어 두 번째 공식입장을 밝혔다.

가수 이미자 측은 "명예 훼손 행위를 지속하는 경우 엄중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자 측은 "하늘소리 측은 기자회견에서 ‘이미자 선생님이 신한은행 또는 우리은행 차명계좌로 35억 원을 지급받았고, 그 중 10여억 원만 세금신고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이미자 측은 "그러나 하늘소리 측이 오늘 있었던 기자회견에서 그치지 아니하고 다시 한 번만 이미자 선생님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지속하는 경우에는 이미자 선생님께서도 어쩔 수 없이 이광회 대표와 한민혁씨 등 관련자들에 대해 엄중한 법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leej@fnnews.com 이효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