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포 대니 리 ‘PGA, 빗속 연장전서 첫 승리’ 앞으로의 행보는?

0

 

201507070814440808.jpg

교포 대니 리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5)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연장전 승부에서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대니 리는 지난 6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올드화이트 TPC(파70·7천287야드)에서 열린 그린브라이어 클래식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3타를 줄여 합계 13언더파 267타를 적어내 케빈 키스너, 로버트 스트렙(이상 미국), 데이비드 헌(캐나다)과 연장전을 치뤘다.

대니 리는 비가 내린 가운데 17번홀(파5)에서 이어진 2차 연장에서 파를 잡아 보기에 그친 헌을 따돌렸다.

한국에서 태어나 8살 때 뉴질랜드로 이민을 간 대니 리는 어린 나이부터 각종 아마추어와 프로 대회에서 우승하여 유망주로 인정받은 선수다.

2008년 18세 나이로 US아마추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대니 리는 2009년 2월 유럽프로골프투어 조니워커 클래식에서도 정상에 오르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2009년 마스터스 출전 뒤 프로로 전향한 대니 리는 PGA 투어에서 우승을 노렸지만 한동안 침체를 겪었다.

하지만 대니 리는 이번 우승으로 120만6천 달러(약 13억5천만원)의 상금과 오는 16일 스코틀랜드 세인트 앤드루스에서 개막하는 브리티시 오픈 출전권을 따내는데 성공했다.

공동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5위에서 출발한 대니 리는 17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 연장전에 들어갔다.

두 번째 샷을 그린 주변 러프로 보낸 대니 리는 로브샷으로 볼을 홀 2m에 붙인 뒤 1타를 줄여 공동 선두로 등극했다.

18번홀(파3)에서 이어진 1차 연장전에서 대니 리는 티샷을 홀 4m에 떨어뜨린 뒤 버디를 잡아냈지만 헌도 비슷한 거리에서 버디 퍼트를 성공하여 승부는 2명의 승부로 좁혀졌고 2차 연장전으로 넘어갔다. 버디를 잡지 못한 키스너와 스트렙은 1차 연장전에서 탈락했다.

17번홀(파5)에서 계속된 2차 연장전에서 대니 리는 티샷을 왼쪽 러프로 보냈지만 헌은 시야에 나무가 가려 두 번째샷으로 그린을 공략하지 못하고 페어웨이로 꺼내려다 볼을 벙커턱에 떨어뜨리는 나쁜 상황이 되었다.

대니 리는 안전하게 세 번째 샷으로 볼을 그린 위에 올렸고, 헌은 세 번째, 네 번째 샷으로도 그린에 올리지 못해 사실상 승부가 결정됐다. 대니 리는 2퍼트로 마무리하며 최종 우승을 확정했다.

교포 대니 리 우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교포 대니 리, 외모도 훈훈한 것 같다", "교포 대니 리, 앞으로도 좋은 경기 보여주길 바란다", "교포 대니 리, 이번 경기 정말 재밌었다"는 반응을 보였다

/fnstar@fnnews.com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