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박정민, 김의성 언급하며 “늘 마음에 담아두고 있는 분”

0
201608231141248248.jpg

‘씨네타운’에 출연한 박정민이 김의성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은 특별 DJ 배성우가 진행한 가운데 박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정민은 영화 ‘동주’로 2016년 남자 신인상을 받은 것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박정민은 "늘 마음에 담아두고 있는 분이 있다"며 "김의성 선배님 늘 감사드리고, 사랑합니다"라고 못다한 소감을 전했다.

이에 배성우가 "우리가 영화 ‘오피스’로 친해졌는데, 수상소감에서 김의성 선배를 빼놓고 말해 지금 약 두 달 간 삐쳐있으시다"고 말하자, 박정민은 "그래서 이렇게 기회가 있을 때마다 말한다. 다른 분들보다 5번은 더 언급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정민은 최근 촬영중인 드라마 ‘안투라지’에 대해 "원작을 봤는데, 상당히 야한 작품"이라며 "한국 정서에 맞게 바뀌었지만, 그래도 한국 드라마로선 상당히 수위가 높다"고 소개했다.

/leej@fnnews.com 이효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