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JYP 새 걸그룹 ‘멤버 모두 여신’

0
201507081012488050.jpg

트와이스지난 7일 방송된 Mnet ‘식스틴’ 최종회에서는 JYP 새 걸그룹 ‘트와이스’ 최종 멤버를 가리는 파이널 라운드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메이저팀과 마이너팀은 같은 곡인 ‘다시 해줘’로 경연을 치뤘다. 경연이 끝난 후 멤버들은 감격에 벅차 눈물을 쏟았다.

이어 박진영은 "노래, 춤 실력뿐만 아니라 인성, 스타성 등 JYP 내 전통을 고려해 최종 멤버를 뽑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먼저 나연, 정연, 다현, 미나, 사나, 채영, 지효 등 7명의 멤버를 확정한 이후 쯔위와 모모를 추가 선발했다.

최종 멤버가 된 이들은 "연습한 결과가 헛되지 않았다는 걸 깨달았다.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반면 나띠, 소미, 민영은 탈락의 고배를 마셔 보는 이들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진영은 이들에게 "더 노력하면 좋은 가수가될 거라 확신한다"고 용기와 위로를 건네 훈훈한 마무리를 지었다.

한편 선발된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9명은 올해 하반기 데뷔할 예정이다.

트와이스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트와이스, 앞으로 기대된다” “트와이스 모든 멤버 모두 예쁘다” “트와이스, 탈락한 멤버들도 훌륭했는데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
fnstar@fnnews.com

fn
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