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진 감독 “‘쓰리 썸머 나잇’, 휴가 간다는 느낌으로 연출”

0
201507081853096235.jpg

김상진 감독이 ‘쓰리 썸머 나잇’이 휴가같은 영화라고 언급했다. 8일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쓰리 썸머 나잇’(감독 김상진) 언론시사회에 김상진 감독을 비롯해 김동욱, 임원희, 손호준, 류현경. 윤제문이 참석했다.

이날 김상진 감독은 “이번영화처럼 큰 부담감 없이 만든 코믹영화는 처음이다. 전작들은 사회성을 주려고 노력했지만 이번에는 휴가를 간다는 느낌으로 만들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장에서 김 감독은 연출 의도를 묻는 질문에 “아직 휴가를 못 가신 분들이 대부분일 것이다. 휴가 가기 전 영화를 한번 보고 ‘나도 저런 해프닝이 있었으면’이라는 생각을 갖길 바란다. 사실 휴가지에서 생기는 해프닝이 기억에 많이 남는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쓰리 썸머 나잇’은 화려한 일탈을 꿈꾸며 해운대로 떠난 세 친구 명석(김동욱 분), 달수(임원희 분), 해구(손호준 분)가 겪게 되는 3일 밤의 이야기를 그린 코믹 영화로 오는 15일 개봉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홍가화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