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우 “김학순 감독, ‘연평해전’에 마음 쓰는 게 보였다”

0

201505061919356109.jpg

배우 이현우가 ‘연평해전’으로 김학순 감독과 함께 작업한 소감을 전했다.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연평해전'(감독 김학순) 제작발표회에는 김학순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무열, 진구, 이현우 등이 참석했다.

이현우는 이날 현장에서 "김학순 감독님은 굉장히 꼼꼼한 분이다. 특히 ‘연평해전’이라는 작품에 얼마나 마음을 많이 쓰는지 보였다. 그게 가장 컸다"며 "현장에서도 배우, 스태프들과 대화를 많이 하면서 작품을 잘 이끌어가려 했다. 개인적으로도 굉장히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죄송한 마음과 감사한 마음이 있다. 그런 마음을 어떻게 작품에 담아서 관객들에게 조금이나마 더 전달할까 생각했던 게 컸던 것 같다. 동혁의 밝은 모습과 대비되는 전쟁의 처절한 모습을 더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현우는 극 중 참수리 357호 의무병 박동혁 상병 역을 맡았다. 박동혁 상병은 전입 한지 얼마 되지 않아 모든 것이 낯설기만 한 참수리 357호의 유일한 의무병이다. 그는 나이는 어리지만 자신보다 남을 위할 줄 아는 의젓함과 따뜻한 심성으로 대원들을 돌봐준다.

한편 ‘연평해전’은 지난 2002년 6월, 대한민국이 월드컵의 함성으로 환희 가득했던 그날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싸웠던 사람들과 그들의 동료, 연인,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감동 실화다. 오는 6월 11일 개봉 예정.

/fn스타 fnstar
@fnnews.com 조정원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