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귀에 캔디’ 서장훈, 새 캔디에 “내가 굉장히 좋아하는 스타일” 정체는 윤세아?

0
201609020814152682.jpg

‘내 귀에 캔디’ 서장훈이 새 캔디에 위로를 받았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내 귀에 캔디’에서는 서장훈이 ‘소공녀 세라’와 통화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소공녀 세라는 "청소를 좋아한다. 계획대로 움직이고 오늘 할 일 미루지도 않는다"고 하자 서장훈은 "내가 굉장히 좋아하는 스타일"이라고 전했다.

이어 서장훈은 "은퇴한지 4년 가까이 됐다"며 "지금도 그 때 생각하면 울컥한다. 그게 내 인생의 끝이었다고 항상 생각한다. 내 몸에 반 정도가 떨어져 나간 느낌"이라고 말했고, 소공녀 세라는 서장훈을 위로해줬다.

한편, 방송을 접한 네티즌은 ‘소공녀 세라’의 말투와 목소리를 토대로 정체를 배우 윤세아로 추정하고 있다.

/leej@fnnews.com 이효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