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일, 6년 만에 둘째 아이 소식 전해 ‘박해일 아내 임신 초기’

0
201609021052455363.jpg

박해일 아내 둘째 임신 소식이 전해졌다.

2일 한 매체는 "박해일의 아내가 둘째를 임신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박해일 아내는 아직 임신 초기상태라 최측근들에게만 사실을 알린 채 조심스럽게 태교에 힘쓰고 있다.

이에 박해일의 소속사 H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일 "박해일 아내가 최근 둘째를 임신했다"고 밝혔다.

앞서 박해일은 2006년 세 살 연하의 방송작가 아내 서유선씨와 결혼해 2010년 득남했다.

한편 최근 박해일은 영화 ‘덕혜옹주’에서 독립운동가 ‘김장한’으로 열연했다.

/leej@fnnews.com 이효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