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기, 혼자서 걷지 못할 정도…“이런 모습 보여줘 죄송”

0

201609231942587788.jpg

이종격투기선수 홍영기가 주저앉았다.

홍영기는 24일 서대문구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로드FC 033 공식 계체량에 출석했다.

홍영기는 누군가의 부축을 받고 입장했으며 옷도 스스로 벗지 못했다. 그는 몸무게 65.4kg으로 겨우 계체에 통과했고, 이후 자리에 주저앉았다.

이어 다시 두 사람의 부축을 받고 자리를 이동한 홍영기는 "이런 모습 보여줘서 죄송하다"며 "잘하겠다"고 말했다. 상대 선수는 자신감에 찬 듯한 표정과 포즈를 지어 상반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홍영기의 경기는 오는 24일 오후 5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다.

/kimsj@fnnews.com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