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김연경, 터키 먹방 “언제나 두그릇”

0

201610011046155909.jpg

‘나 혼자 산다’ 김연경이 터키에서 엉뚱한 면모를 뽐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 175회에서는 김연경이 첫 글로벌 주자로 등장했다.

이날 김연경은 터키 식당에 가서 터키어 실력을 발휘했다. 그는 자연스러운 터키어로 음식 2개를 주문했다. 김연경은 인터뷰에서 "터키어를 잘 한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먹고 살 정도는 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음식이 나오자 그는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밥 한그릇과 메뉴 2개를 시켰지만, 어느새 한 그릇을 다 먹고 밥을 추가한 후 "언제나 두그릇"이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kimsj@fnnews.com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