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김연경, 살림꾼 면모부터 애교덩어리 ‘반전 매력 끝판왕’

0
201610031746422801.jpg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배구 선수 김연경의 반전 매력이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달 30일 오후에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배구선수 김연경의 일상 속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김연경은 “운동화를 앞뒤로 포개서 넣으면 수납을 잘 할 수 있다”라며 자신만의 수납 노하우를 소개했다.
또한 김연경은 더러운 양말을 발견하자마자 바로 빨래를 하는 등 완벽한 살림꾼 면모를 드러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김연경은 토끼 머리띠를 한 채 세안을 한 뒤 스킨과 로션을 바르며 혼잣말로 “오늘 이쁘네”라며 애교있는 면모도 드러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kimsj@fnnews.com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