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지은 부상, ‘불어라 미풍아’ 12회 끝으로 하차 “매우 상심 커”

0
201610040958020553.jpg
배우 오지은이 부상으로 ‘불어라 미풍아’에서 하차하게 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오늘(4일) 오전 오지은의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측은 "오지은이 지난 달 26일 MBC 주말드라마 ‘불어라 미풍아’ 촬영 도중 전치 8주의 발목 전방인대 파열이라는 부상을 입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소속사 측은 "부득이하게도 수술이 불가피하다는 진단을 받고 제작진과의 충분한 협의 끝에 중도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라고 오지은의 하차 소식을 밝혔다.
또한 "오지은은 수술 전 지난 1일까지 예정에 있던 촬영 스케줄을 모두 마무리 짓고 ‘불어라 미풍아’ 12회를 끝으로 하차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특히 소속사 측은 "오랜만의 드라마 컴백인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배우 본인도 안타까운 상황에 매우 상심이 크다"라며 하차에 대한 오지은의 심정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kimsj@fnnews.com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