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르미’ 박보검, 떠난 김유정 그리워하며 폭풍 눈물 ‘안타까워’

0
201610051125564537.jpg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이 김유정을 그리워하며 폭풍 오열을 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는 이영(박보검 분)이 조용한 방안에 홀로 앉아 홍라온(김유정 분)과 행복했던 순간을 떠올리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박보검은 과거 김유정에게 "만약에 말이다. 아주 힘겨운 순간에 무언가를 놓아야 한다면 그게 나여서는 아니 된다. 약조할 수 있겠느냐"라고 말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이어 이영은 라온을 잊어보겠다고 결심이라도 한 듯 쥐고 있던 팔찌를 내려놓았지만 이내 자신이 차고 있던 팔찌를 만지작거리다가 눈물을 터트리고 말았다.
특히 꾹 눌러 참아왔던 감정이 폭발하며 눈물을 쏟아내며 폭풍 오열을 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히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kimsj@fnnews.com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