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마부인’ 안소영 근황 “지인 식당일 도우며 고3 아들 홀로 키워”

0
201610061541368192.jpg
‘애마부인’ 안소영이 근황을 전해 눈길을 끈다.
오늘(6일) 오후에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배우 안소영이 출연해 근황에 대해 언급한다.
안소영은 ‘애마부인'(1982)에서 애마 역을 맡으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안소영은 현재 지인의 식당일을 도와주며 고등학교 3학년 아들을 홀로 키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전 녹화에서 안소영은 "사는 게 참 아프다. 도현이(아들)가 있으니까 마지못해서 버티는 거다. 자식이 있으니까"라며 고달픈 삶과 아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그는 ‘에로배우’라는 굴레에 대해 "평생 그 굴레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될 줄은 몰랐다"라며 "이제는 그냥 배우이고 싶다"라고 토로했다.
한편 tvN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kimsj@fnnews.com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