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려진 시간’ 엄태화 감독 “강동원 실제로 만나면…”

0
201610111455496368.jpg

엄태화 감독이 남주인공으로 강동원을 택한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끈다.

11일 오전 영화 ‘가려진 시간'(감독 엄태화/제작 바른손이앤에이) 제작보고회가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엄태화 감독과 배우 강동원, 신은수가 참석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 엄태화 감독은 강동원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영화 속 ‘성민’이라는 캐릭터 자체가 몸은 어른이지만 소년의 모습이 같이 담겨 있어야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엄 감독은 "강동원의 전작들을 보면 서늘한 느낌도 있고 서글퍼 보이기도 하고 풋풋한 모습도 있다. 그런 모습들이 ‘가려진 시간’ 속 성민 캐릭터의 여러 모습을 잘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강동원에게 시나리오를 주고 처음 만났을 때 더 그런 느낌을 받았다"라며 "원래는 신비스럽고 거리감이 느껴지는 캐릭터였는데 실제로 만나서 이야기해보니 너무 편했고 강동원이라면 영화를 함께 잘 만들어 갈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변신을 시도한 강동원과 신예 신은수의 신비로운 케미가 담길 ‘가려진 시간’은 오는 11월 개봉할 예정이다.

/kimsj@fnnews.com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