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가는 길’ 김하늘♥이상윤, 깨져버린 비밀에 위태로운 사랑까지

0
201610141007530847.jpg

‘공항가는 길’ 비밀은 깨진 가운데 그 파장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공항가는 길'(극본 이숙연/연출 김철규/제작 스튜디오 드래곤)이 반환점을 드러냈다.두 가지 큰 비밀이 서서히 깨져버린 것.

지난 13일 방송된 ‘공항가는 길’ 8회에서는 주체할 수 없는 감정으로 서로에게 다가선 최수아(김하늘 분)와 서도우(이상윤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늦은 밤 보고 싶다는 서도우의 메시지에 무작정 달려간 최수아. 결국 두 사람은 입을 맞췄고, 애틋한 감정을 공유했다.

그러나 두 사람의 관계는 비밀에 부쳐지는 데에는 실패했다.

견고했던 비밀에 균열이 생겼고, 한 사람 두 사람씩 이들의 관계에 대해 어렴풋이 알아가기 시작한 것이다.

이것이 ‘공항가는 길’ 8회에서 깨져버린 첫 번째 비밀인 것.

서도우와 시간을 보낸 뒤 집으로 돌아온 최수아를 기다리고 있는 사람은 친구인 송미진(최여진 분)이었다.

송미진은 최수아에게는 말하지 못했으나 과거 최수아의 남편인 박진석(신성록 분)과 사랑했던 사이.

최수아에게 자신과 박진석의 과거를 털어놓지 못한 미안함을 갖고 있는 송미진은, 그녀의 위험한 변화에 불안함과 안타까움을 느끼게 된다.

송미진 앞에서 최수아는 "그냥 내가 많이 좋아해"라며 누구에게도 이야기하지 못했던 자신의 감정을 터뜨렸다. 그리고 눈물도 흘렸다.

이때까지만 해도 송미진은 최수아가 말한 남자의 정체가 서도우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그러나 방송 말미 한지은(최송현 분)과의 대화를 통해 최수아와 서도우의 관계를 직감했다.

그리고 이 대화를 엿들은 이가 서도우의 아내 김혜원(장희진 분)이다.

또한 다른 비밀은 애니(박서연 분)의 친부와 관련된 것이다.

그 동안 ‘공항가는 길’ 시청자들이 가장 궁금해했던 것 중 하나가 애니와 김혜원의 관계이다.

서도우는 미혼모였던 김혜원이 딸 애니를 홀로 키웠다고 생각해 그런 그녀와 결혼했고, 애니를 친딸처럼 아꼈다.

애니를 위해, 혜원 몰래 애니가 친부를 만날 수 있도록 도와주기도 했지만 애니는 죽었고 애니 친부의 존재는 확인할 수 없었다.

그러나 혜원과 애니 사이 비밀이 존재했음이 ‘공항가는 길’ 8회에서 밝혀지기 시작했다.

김혜원이 아이를 낳았지만, 그 아이를 키운 것은 혜원이 아니라 아이의 친부였음이 드러난 것.

혜원을 향한 서도우의 신뢰는 깨져버렸다.

이에 견고하던 비밀의 성에 균열이 생기고 깨지면서 인물들의 관계는 크게 소용돌이 치게 됐다.

여기에 강렬해지는 인물들의 감정이 얽히면서 시청자들은 가슴을 졸이게 됐다.

특히 이날 방송 말미에는 딸 효은(김환희 분)에 대한 미안함과 갑갑한 상황으로 인해 사직을 결심하는 최수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워킹맘의 고충을 현실적으로 그려내며 안방극장의 공감대를 끌어 올린 것.

이와 동시에 최수아의 결심이 반환점을 돈 ‘공항가는 길’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KBS2 ‘공항가는 길’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kimsj@fnnews.com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