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 3차전’ 김하성, 넥센 구하는 호수비…골든글러브 ‘찜’

0

   

201610161501038596.jpg

넥센 히어로즈 김하성이 팀을 구하는 멋진 호수비를 선보였다.

1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고 있는 넥센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2016 타이어뱅크 KBO 준플레이오프 3차전은 4회말 진행 중인 현재 0-0으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넥센 신재영과 LG 데이비드 허프의 호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신재영이 먼저 위기를 맞았다.

3회말 선두타자 손주인에게 안타를 허용한 신재영은 이천웅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주며, 1사 1,2루 위기를 맞았다.

후속 타자 박용택을 삼진으로 돌려세운 신재영은 4번 타자 히메네스에게 유격수 방면 강습 타구를 허용했고, 타구는 그대로 좌전 안타가 되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넥센 유격수 김하성이 이를 다이빙 캐치해냈고 곧바로 공을 2루에 던졌다. 1루 주자는 2루에서 세이프 됐지만 2루 주자였던 손주인이 3루에서 오버런하면서 결국 LG의 공격은 무득점으로 끝나고 말았다.

현재 넥센과 LG는 준플레이오프 전적 1-1을 기록하고 있다.

/kimsj@fnnews.com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