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권유리X김영광X이지훈X신재하, 현실공감 직장인 로맨스

0
201610231112527816.jpg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가 첫 회부터 ‘현실공감 로코’의 모습을 보여줬다. 공감 가는 캐릭터로 모두가 꿈꾸는 직장 판타지를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한 것.

지난 22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1회는 평범한 광고쟁이 고호(권유리 분)의 한치 앞도 알 수 없는 직장 스토리가 그려졌다.

고호는 초반부터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는 평범한 29살의 모습으로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기 시작했다. 까칠한 사수 강태호(김영광 분)와 100억짜리 광고주 사이에서 의견을 전달해야만 하는 중간관리자의 서러움을 보여주는 한편, 집에서도 환영 받지 못하는 딸의 모습으로 눈길을 끈 것. 특히 “서러운 29살. 결혼을 생각했던 남친에게는 이유 없이 차이고, 회사에서는 동네 북에, 집에서는 사랑 받지 못한다”라는 고호의 내레이션은 보는 이들을 극 속으로 빠져들게 만들었다.

이후 고호와 그를 둘러싼 남자 직원들 사이에 피어나는 미묘한 관계는 보는 이들의 직장 판타지를 충족시키며 시선을 톡톡히 잡아 끌었다. 츤데레 매력을 가진 강태호를 시작으로 구남친-현상사인 황지훈(이지훈 분), 돌직구 연하남 오정민(신재하 분) 등 각각 다른 매력을 지닌 남자 직원들의 훈훈한 매력으로 등장했다.

특히 고호를 은근히 챙겨주는 강태호의 모습은 여심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강태호는 존경하던 상사의 죽음에 힘겨워 하다 잠이든 고호에게 슬며시 다가가 머리카락을 쓸어 넘겨주며 지그시 바라보는가 하면, 송대기(이종석 분)의 잠적 때문에 힘들어 하는 고호를 위해 송대기의 개인 연락처를 알아봐주는 다정함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더불어 연하남 오정민의 저돌적인 매력 또한 뭇 누나들의 애정을 돋구기에 충분했다. 예상치 못한 클럽에서의 조우로 뽀뽀를 하게 된 고호와 오정민. 이후 공원을 거닐던 고호와 마주한 오정민은 그가 “(강태호에 대해) 내가 말하기 시작하면 넌 오늘 집에 못 가”라고 말하자 “(집에) 안가도 되는데”라며 위험한(?) 발언을 던지는가 하면, “좋아질 거 같아요. 선배가”라며 직접적인 표현을 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설렘을 자극했다.

그런가 하면 설렘 가득한 전개 속에서 권유리는 그 동안 알지 못했던 새로운 매력을 대 발산하며 ‘차세대 로코퀸’으로 떠올랐다. 새로운 팀장으로 구남친이 오자 전 상사에게 달려가 “나도 팀장님처럼 될꾸야~”라며 아부 섞인 애교를 부리는가 하면, 다른 여직원이 구남친에게 살갑게 굴자 알 수 없는 질투에 사로잡혀 책상 밑으로 들어가 분노를 표출하는 귀여운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권유리는 헤어진 구남친의 집으로 밤새 문을 두들기며 진상을 피우다 결국 경찰에 연행되는 찌질하고 구차한 사랑꾼으로서의 모습부터, 클럽에서 섹시하고 발랄하게 춤을 추고 자신을 덮쳐온 신재하를 주먹으로 날려버리는 모습까지 보여주며 팔색조 매력을 발산했다.

한편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일도 잡고 사랑도 잡고 싶은 꿈’만’ 많은 29살 광고쟁이 ‘고호’와 남친 후보 5인의 오지선다 오피스 로맨스로, 오늘(23일) 밤 9시 55분에 2회가 방송된다.

/kimsj@fnnews.com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