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석환 끝내기 안타, LG 극적인 승리 ‘11회 연장전에 긴장감↑’

0
201610250857117882.jpg

양석환의 끝내기 안타로 연장까지 이어진 접전은 LG 트윈스의 승리로 이어졌다.

LG는 지난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플레이오프 NC 다이노스와 3차전에서 2-1로 극적인 끝내기 승리를 차지했다.

이날 경기에서 NC 선발투수 장현식은 피안타 없이 1이닝 5볼넷 1실점으로 흔들렸다.

NC 더그아웃은 빠르게 불펜 야구를 시작했다.

LG 선발투수 류제국은 5⅔이닝 2피안타 4볼넷 5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1회 LG는 장현식이 흔들리는 틈에 볼넷 3개를 얻어 2사 만루를 만들었고 채은성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후 NC는 6회 2사 1, 2루에 김태군의 1타점 중전 안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1-1 동점 상황에서 경기는 11회 연장까지 이어지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11회 말 선두 타자로 나선 LG 루이스 히메네스가 볼넷으로 출루했고 오지환이 중전 안타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채은성의 희생번트로 1사 2, 3루가 됐다.

마지막으로 양석환은 끝내기 안타를 쳐내며 3루 주자 히메네스가 홈을 밟아 경기는 마무리 됐다.

/kimsj@fnnews.com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