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진 감독 “‘미쓰와이프’, 아줌마들의 수다 듣고 참고했다”

0

201507131152404391.jpg

강효진 감독이 ‘미쓰와이프’ 촬영을 위해 아줌마들의 수다를 참고했다고 밝혔다. 13일 오전 서울시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미쓰 와이프’(감독 강효진) 제작발표회에 강효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엄정화, 송승헌이 참석했다.

이날 강효진 감독은 극 중 아줌마가 많이 등장하는 것에 대해 "누님들과 와이프가 많은 도움을 줬다. 원래 여성분들의 삶이나 평소에 관심이 많은 편이다“고 언급했다.

이어 현장에서 강효진 감독은 “아침에 주변 카페에 가서 아주머니들이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 들어보기도 하고 자료수집의 기간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미쓰 와이프’는 잘 나가는 싱글 변호사 연우(엄정화 분)가 우연한 사고로 인해 하루 아침에 남편과 애 둘 딸린 아줌마로 한 달간 대신 살게 되면서 겪게 되는 유쾌한 코믹 영화로, 오는 8월 개봉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홍가화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