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연대기’ 박서준 “촬영장 막내 계속 하고 싶어”

0

201505061638550436.jpg

배우 박서준이 계속 촬영장의 막내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6일 오후 서울시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악의 연대기'(감독 백운학) 언론배급시사회에는 백운학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손현주, 마동석, 박서준 등이 참석했다.

박서준은 이날 현장에서 "촬영 현장에서 손현주, 마동석 선배님들이 편안하게 잘 해주셔서 계속 막내로 남고 싶다. 처음에는 굉장히 눈치를 많이 봤는데, 나중에는 ‘내가 왜 그랬지’ 싶을 정도로 편안하게 해주셨다"며 "영화가 처음이다 보니 선배님들이 어떻게 이끌어 나가는지 모니터를 많이 하려 했다. 감독님도 촬영을 흐름에 맞게 해줘서 자연스럽게 호흡을 가져갈 수 있었다. 선배님, 감독님 덕분에 열심히 재미있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서준은 극 중 믿음과 의심 사이에서 갈등하는 신참 형사 차동재 역을 맡았다. 차동재는 경찰대학 시절부터 전설 같은 인물인 최반장의 이야기를 듣고 강력반으로 자원하게 된 인물이다.

한편 ‘악의 연대기’는 특진을 앞둔 최고의 순간에 우발적으로 사람을 죽인 최반장(손현주 분)이 자신이 저지른 살인사건의 당사자가 돼 사건을 은폐하기 시작하면서 더 큰 범죄에 휘말리게 되는 예측불허의 추적 스릴러다. 오는 14일 개봉 예정.

/fn스타 fnstar@fnnews.com 조정원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