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사흘간 잠 못 잤다는데..

0
린지 본과 결별 후 심경고백

연인이었던 ‘스키여제’ 린지 본과 최근 결별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힘든 심경을 고백했다. 우즈는 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소그래스TPC에서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연습 라운드를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지난 사흘간 잠을 이루지 못했다"며 "내게는 너무 가혹한 시기"라고 말했다. 우즈와 본의 결별 사실은 지난 4일 두 사람이 각각 홈페이지와 트위터에 "서로 바쁜 일정 때문에 부득이 헤어지게 됐다"는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본과의 결별이 주는 심리적 영향은 어느 정도냐는 질문에 우즈는 "거짓말은 하지 않겠다. 영향을 미친다. 정말 힘들다"고 털어놨다. 우즈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출전을 위해 플로리다주에 머무는 기간에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본은 평창 방문을 위해 내한했다.

그런 가운데 우즈는 자신의 경기력에 대해서 다소 희망적인 이야기를 꺼냈다. 칩샷 ‘입스’가 왔다는 의혹을 불러 일으킬 정도로 샷감이 엉망이 됐던 우즈는 "연습 라운드도 좋았고 매 라운드에 67타 또는 그 보다 더 낮은 스코어를 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긴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쇼트 게임이 정말 좋아졌다. 더 많은 연습을 하면서 스윙이 개선되고 있다는 걸 느낀다"고 덧붙였다. 우즈는 8일 오전 2시49분 마르틴 카이머(독일), 아담 스콧(호주)과 티오프하는 1라운드 경기에서 이를 입증하게 된다.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