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던 스피스의 도전 마스터스 이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 노린다

0
‘신성’ 조던 스피스(미국·사진)가 새로운 개인 기록에 도전한다.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와 제5의 메이저대회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한 시즌 동시 우승이 그것이다. 이 기록은 2001년 타이거 우즈(미국)가 수립한 것이 PGA투어 역사상 유일하다. 스피스는 올 시즌 마스터스서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따라서 7일 밤(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비치 소그래스TPC(파72·7215야드)에서 열리는 더플레이어스챔피언십(총상금 1000만달러) 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면 이 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스피스는 작년 이 대회서 공동 선두로 마지막 라운드에 임했으나 아쉽게 공동 4위에 그친 바 있어 대회 코스와의 궁합이 나쁜 편도 아니다. 게다가 최근 6경기에서 2승과 준우승 두 차례 등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어 가능성은 높다. 지난 4일 막을 내린 월드골프챔피언(WGC)시리즈 캐딜락매치플레이에서 비록 16강에서 고배를 마셨으나 샷감 만큼은 여전했다.

하지만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의 벽을 넘어야 한다. 매킬로이는 캐딜락매치플레이에서 우승하며 ‘매치 킹’이라는 칭호까지 얻게 됐다. 매킬로이는 지난주 대회 우승으로 25세가 채 되기도 전에 PGA투어서 통산 10승을 거둔 세 번째 선수로 기록됐다. 앞선 기록자는 잭 니클라우스와 타이거 우즈(이상 미국)다. 명실상부 ‘골프 레전드’ 반열에 오르게 된 매킬로이의 기세는 이번 대회에서도 예외가 아닐 것으로 보인다.

또 하나 관심을 끄는 것은 우즈가 복귀한다는 것이다. 올해 첫 출전한 피닉스오픈 ‘컷 오프’, 파머스인슈어런스 ‘기권’ 등 최악의 플레이로 잠정적 투어 중단을 선언하기도 했던 우즈는 우여곡절 끝에 마스터스에 출전해 올 시즌 자신이 거둔 성적으로는 최고인 공동 17위로 대회를 마쳤다. 그로부터 다시 1개월여만에 투어에 복귀하는 우즈가 연인이었던 린지 본과의 실연의 아픔을 극복하고 우승하면 대회 통산 세번째 우승이다. 우즈는 2001년, 2013년 대회서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바 있다.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