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세븐틴, “음악적 성장, 다양한 장르 담았다”

0

201612052024521819.jpg

그룹 세븐틴이 컴백 소감을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세븐틴 세 번째 미니앨범 ‘Going Seventeen’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세븐틴 우지는 “성장된 우리의 모습을 앨범을 하면서 담고 싶어서 다양한 장르를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그래서 감성적인 장르도 담았다. 계속 듣다보니 이렇게 다양한 장르를 했는데 세븐틴의 그림이 잘 나왔다. 음악적으로 성장된 모습이 내 눈에 보였다”고 소개했다. 이어 “내 입으로 말하긴 웃기지만 명반인 것 같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이에 멤버 에스쿱스는 앨범 목표에 대해"저희가 앨범을 낼 때마다 ‘1위를 하자’ ‘상을 받자’는 목표를 세우지는 않는다"며"그런 것보다는 저희를 기다려주는 캐럿(팬클럽) 분들이 만족하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나아가 캐럿 외에 더 많은 분들이 저희 노래를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타이틀곡 ‘붐붐’은 목표를 위해 달려갈 때의 설렘과 좋아하는 이성을 봤을 때의 쿵쾅거리는 마음을 ‘붐(BOOM)’이라는 단어로 표현한 곡으로 세븐틴만의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노래다. 퍼포먼스 역시 박력과 열정이란 주제에 맞춰 역동적인 움직임을 최대화했다.

/kimsj@fnnews.com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