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음주운전 삼진아웃’ 대상…음주사고 전력 들통

0

201612052342510851.jpg

음주뺑소니 사고를 낸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음주 운전 삼진아웃’ 위기에 몰렸다.

5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강정호는 이번 음주 사고 전인 지난 2009년과 2011년에 각각 음주 운전을 하다가 경찰에 적발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강정호는 2009년 8월 음주 단속에 적발됐고 2011년 5월에는 술을 마시고 물적 피해가 발생한 사고를 냈으나 세간에 알려지지 않았다. 당시 프로야구 히어로즈와 넥센 히어로즈 소속으로 활동했던 때로 두 차례 모두 인명 피해는 없었다.

또한 경찰은 지난 2일 사고 당시 동승자였던 강씨의 친구 유모(29)씨가 “내가 음주 운전 사고를 냈다”고 거짓말한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유씨는 사고 당일 이렇게 둘러댔지만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를 확인해 강씨가 운전한 사실을 밝혀냈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를 조만간 불러내 조사할 방침”이라며 “면허취소는 소환 조사 뒤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kimsj@fnnews.com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