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정찬우, 고민남 위해 치부까지 드러낸 ‘상남자’

0

201701031449438198.jpg\n

\n

\n개그맨 정찬우가 고민남을 위해 자신의 경험담을 솔직하게 공개했다.

2일 밤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 화장실에 한 번 들어가면 기본 두세 시간을 보낸다는 한 남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에 정찬우는 "나는 ‘안녕하세요’ 녹화하다 그런 적이 있다. 방귀를 뿡 뀌었는데 어? 느낌이 이상해. 그래서 설마 했는데 진짜 딱 두 걸음 걸으니 알겠더라. 그래서 바지를 확인해봤더니 난리가 났어"라고 고백했다.

또한 정찬우는 "어느 날 보면 내가 흰바지 입고 있다가 청바지로 갈아입고 녹화를 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정찬우는 사연 당사자에게 "식생활부터 바꿔야 한다. 긴장을 덜해야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안녕하세요’ 정찬우 솔직고백에 네티즌들은 "진정한 프로가 아닌가 생각해본다(ykjh****)", "감추고 싶은 비밀을 지상파에서 고백한다는게 대단하다(pqzm****)", "아픔을 잘 공감해 주시네요(1030****)"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n

\nonnews@fnnews.com fn이슈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