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해전 김무열, 아내 윤승아 언급 “결혼 하면서 안정감 생겨…현재 깨 볶는 중”

0
201505061843174883.jpg

연평해전 김무열

영화 ‘연평해전’에 출연하는 배우 김무열이 아내 윤승아와의 결혼생활에 대해 말을 꺼냈다.



6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연평해전’(감독 김학순, 제공/배급 NEW)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김무열은 배우 윤승아와의 결혼에 대해 솔직담백한 생각을 풀어냈다.


김무열은 “아직 신혼이고 현재 깨 볶는 중이다. 검은깨, 참깨 등 여러 깨를 볶아서 참기름을 짜 주변분들에게 나눠주고 있다”고 달달한 신혼생활을 과시했다. 이어 김무열은 “가족은 항상 소중하다. 연기를 하다보면 많은 삶을 살게 된다. 그런데 어느 캐릭터에게나 가족은 다 있다. 시작되는 점은 가족이다”고 전했다.


김무열은 “특히 어렸을 때부터 본의 아니게 가장이었는데, 결혼하면서 다른 안정감이 생겼다. 행복한 가정을 만들어 준 아내 윤승아에게 늘 고맙다”고 덧붙이며 아내 윤승아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한편, 누리꾼들은 김무열의 언급에 대해 "연평해전 김무열, 아내사랑이 대단하다", "연평해전 김무열, 배우 윤승아랑 백년해로 하길", "연평해전 김무열, 깨볶는 신혼 부럽다" 등의 의견을 보였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