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란, 음주운전만 세 번째…벌금형 소식에 누리꾼 ‘비난’

0

   

 

201701091437499179.jpg

          
가수 호란이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에 기소됐다.

9일 서울중앙지검 형사 5부(최기식 부장검사)는 지난달 말 호란을 교통사고처리특레법 위반 빛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벌금 700만원에 약식 기소했다고 밝혔다.

잎사 란은 지난해 9월 29일 오전 6시 라디오 생방송을 하기 위해 방송국을 향하던 중 성수대교 남단 진입로 부근에 정차 중인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당시 호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06%였으며, 이 사고로 인해 화물차 운전자는 전치 2주의 부상을 입었다.

한편 호란은 2004년과 2007년에도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을 선고 받은 바 있다.

/kimsj@fnnews.com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