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암살’, 언론-대중 관심 속 언론시사회 성황리 개최

0

201507141644005379.jpg

최동훈 감독의 신작 ‘암살’이 언론과 대중의 관심 속에 언론시사회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지난 13일 서울시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는 영화 ‘암살’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최동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전지현, 이정재, 하정우, 오달수, 조진웅, 이경영, 최덕문 등이 참석했다.

최동훈 감독은 "’암살’은 오랫동안 고민하고 시나리오를 수십 번 고쳐가며 쓴 영화다. 나에게 또 하나의 전환점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신념의 독립군 저격수 안옥윤 역을 연기한 전지현은 "’암살’은 개인적으로 오래 기다려온 작품이었다. 극을 이끌어가야 하는 점이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좋은 감독님과 동료 배우 분들 덕분에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영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이정재는 "속을 알 수 없는 인물이면서 내부의 적을 표현하는 것이 어려웠고, 염석진의 한 마디로 상황이 달라질 수도 있었기 때문에 신중하게 인물을 표현하려고 했다"며 두 얼굴의 임시정부대원 염석진을 연기하기 위한 고민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201507141644008031.jpg

상하이의 무법자 하와이 피스톨 역을 연기한 하정우는 천만 돌파 기록에 대한 기대감을 묻는 질문에 "아직 어리기에 절실하게 기대하면 이뤄진다는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다"는 말로 웃음을 전했다.

하와이 피스톨의 그림자 영감 역의 오달수는 "상대 배우와 언제든 좋은 시간을 가지는 것이 좋은 앙상블을 만들어 내는 것 같다. 하정우 씨와 늘 즐겁게 보낸 시간들 덕분에 완벽한 호흡을 맞출 수 있었다"며 하정우와의 케미 비결을 밝혔다.

생계형 독립군 속사포로 분한 조진웅은 "우리가 잘 몰랐고 잊혀졌던 분들을 떠올리면서 촬영했고, 사명감 같은 것이 생겼다. 그 사명감이 촬영하면서 어렵고 힘들었던 시간을 이겨내는 원동력이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암살단의 타깃이자 최고의 친일파 강인국을 연기한 이경영은 "이제까지 연기했던 역할 중 악역으로는 1위다. 친일파 역할을 연기하면서 또 다른 내면을 표현할 수 있었는데, 그런 부분을 끌어내 준 최동훈 감독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끝으로 우직한 행동파 독립군 황덕삼 역의 최덕문은 "이름 없이 사라져 간 분들의 이야기를 그린 만큼 그 분들에게 누가 되고 싶지 않았다. 영화 초반에는 웃음을 주지만, 진중한 여운을 주려고 노력했다"며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

이처럼 언론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은 ‘암살’은 네티즌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네이버, 다음 등 포털 사이트 메인을 장식한 것은 물론,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해 올 여름 최고 기대작다운 인기를 과시했다.

한편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까지 이들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22일 개봉 예정.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