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연대기 손현주, “감독 꼴보기 싫었다” 힘들고 외로웠던 촬영 고충 토로

0
201505062052434159.jpg
악의 연대기 손현주


배우 손현주가 영화 ‘악의 연대기’ 촬영 중 느꼈던 고충을 고백했다.


6일 서울시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악의 연대기’ 언론배급시사회에는 배우 손현주를 비롯해 백운학 감독과 손현주, 마동석, 박서준 등이 참석했다.


이날 손현주는 "나 혼자 하는 행동들이 많았다. 다른 영화, 드라마보다는 감정을 몰입할 수밖에 없었다. 촬영하는 내내 마음을 많이 짓누르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손현주는 또한 "백운학 감독이 여러가지 주문을 했을 때 꼴보기 싫은 것도 있었다"며 "남들이 모르는 감출 수밖에 없는 연기를 끝까지 하다 보니까 그런 점에서 되게 힘들고 외로웠다"고 말했다.



손현주의 고충 토로에 대해 네티즌들은 "악의 연대기 손현주, 많이 힘들었나보다", "악의 연대기 손현주, 감독이 대체 뭘 주문했길래", "악의 연대기 손현주, 명품 연기 기대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손현주 주연의 ‘악의 연대기’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이 작품은 특진을 앞둔 최고의 순간에 사람을 죽인 최반장(손현주)이 자신이 저지른 살인사건의 담당자가 되어 사건을 은폐하기 시작하면서 더 큰 범죄에 휘말리게 되는 내용으로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