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6년만에 복귀.. “롯데에서 우승하는 것이 마지막 소원”

0

201701241035460557.jpg\n

이대호 선수가 6년 만에 롯데 자이언츠로 복귀한다.

롯데 자이언츠는 24일 프리에이전트(FA) 이대호와 4년 총액 150억원의 조건으로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대호의 150억 원은 지난해 KIA로 이적한 최형우의 4년 100억 원을 넘어선 KBO리그 FA 역대 최고액이다.

이대호는 "미국에서 꿈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또 꿈을 이뤘다"며 "남은 것은 롯데로 돌아와 팀 동료, 후배들과 함께 우승을 하는 것이 마지막 소원이었고 꼭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무엇보다도 해외리그에서 뛸 동안 항상 나를 끊임없이 응원해주시는 팬들이 너무 그리웠고 그들을 다시 만난다는 것이 너무나 설렌다"면서 "부산에서 만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li****) 5강이고 꼴찌고 상관없다 이대호만 보면 됨", "(re****) 올해 야구볼맛 나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대호는 지난 2001년 롯데에 입단해 일본으로 이적한 2011년까지 11시즌 동안 KBO 리그 통산 타율 3할 9푼, 홈런 225개, 809타점을 기록했다.

이대호의 입단식은 30일에 열릴 예정이다.

onnews@fnnews.com fn이슈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