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랜드’의 독주, 아카데미 14개 후보 배출.. 박찬욱 ‘아가씨’ 진출 불발

0

201701250901151518.jpg\n

영화 ‘라라랜드’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13개 부문 14개 후보를 배출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아카데미 협회는 24일 오전(현지시간)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를 발표했다. 예상대로 ‘라라랜드’는 올해 최고의 영화임을 입증하듯 ‘이브의 모든 것'(1950), ‘타이타닉'(1997)에 이어 14개 후보를 배출하며 아카데미 시상식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이는 역대 세 번째 대기록이다.

앞서 골든글로브상에서 7관왕을 차지했던 ‘라라랜드’는 작품상과 감독상(다미엔 차젤레)을 비롯해 남우주연상(라이언 고슬링), 여우주연상(엠마 스톤), 촬영상, 음향상, 음향효과상, 미술상, 의상상, 작곡상, 음악상, 각본상, 편집상 등 13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특히 주제가상에는 ‘오디션’과 ‘시티 오브 스타즈’ 두 곡이 후보에 올라 총 14개 후보를 배출했다.

이에 ‘라라랜드’가 ‘벤허’, ‘타이타닉’, ‘반지의 제왕: 왕의 귀환’이 세운 아카데미시상식 역대 최다 수상 기록인 11관왕을 넘어설 수 있을지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한국은 외국어영화상에 송강호, 공유 주연의 ‘밀정'(감독 김지운)을 출품했으나 1차 후보 리스트에도 오르지 못했다.

또한 아카데미 본상 예비 후보로 점쳐져 기대를 받았던 박찬욱 감독 영화 ‘아가씨’는 본상 진출이 불발됐다.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2월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다.

onnews@fnnews.com fn이슈팀

Facebook Comments